스윙스, SNS 통해 진솔한 충고
"과한 생각은 자학"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래퍼 스윙스가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스윙스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140kg 개인 기록 드디어 정말 오랜만에 다시 찾음"이라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짧은 스토리 하나 이야기 나눠도 된다면 4개월 넘게 운동 쉬고 다시 돌아온 지 한 달 좀 넘었는데 매일매일 무드가 아예 다름"이라며 "극심한 우울증 등 초등학생 때부터 겪은 사람으로서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오버 띵킹은 자학이다. 뇌가 쓸데없는 생각에 안 빠지게 육체에 스스로 조절된 스트레스를 주기를 강하게 추천한다. 모두 화이팅"이라고 알렸다.

공개된 영상 속 스윙스는 자기관리에 열중하고 있다. 그는 벤치프레스 도중 한눈에 봐도 무거워보이는 중량을 거뜬히 들어 올리며 감탄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스윙스는 최근 싸이의 소속사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