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소 강남 성모병원
오는 11일 발인
배우 윤진서/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윤진서/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윤진서가 모친상을 당했다.

윤진서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9일 텐아시아에 "윤진서 모친께서 9일 별세했다"며 "빈소는 강남 성모병원에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발인은 오는 11일"이라며 "사인에 대해서는 비공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2001년 영화 '버스, 정류장'으로 데뷔한 윤진서는 영화 '올드보이',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바람 피기 좋은 날', '비스티 보이즈',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윤진서는 2017년 비연예인과 결혼해 제주도에서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tvN '드라마 스테이지 - 통화권이탈'에 출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