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논란
김용호 "SNS 3일만 닫으면 아무 말 않겠다"
고소영, 폭로 예고에도 SNS 게시글 올려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한예슬의 가라오케 친구들 논란' 이후 SNS에 게시물을 남겼다.

고소영은 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소영이 선물 받은 예쁜 꽃다발의 모습이 담겼다. 고소영은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큰절을 올리는 이모티콘을 추가했다.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는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사진'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한예슬과 함께 한가인, 차예련, 고소영, 최지우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가라오케를 방문한 사진이 아니었음이 밝혀졌다. 과거 CJ가 추최한 송년 파티 였다는 것.
사진=웨이보
사진=웨이보
그러나 이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사진의 진실’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김용호는 “나는 저 사진이 가라오케에서 찍힌 사진이라고 한 적이 없다"며 "중요한 것은 저 사진에 나온 멤버들이 함께 가라오케에 다니는 친구들이며, 저 멤버 중 한 사람이 지금 한예슬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용호는 자신이 '한예슬과 가라오케 친구들'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에게 경고하며 "3일만 인스타그램을 닫으면 아무말도 하지 않겠다. 인스타그램 3일만 닫으면 사생활을 지키고 싶어하는 구나라고 생각해서 지키고 싶어하는 사생활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 하지만 계속해서 인스타그램을 한다면 사생활이 중요하지 않겠다고 생각한 것으로 알고 제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밝힐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고소영은 김용호의 폭로 예고에도 아무렇지 않은 듯 개인 SNS에 새 게시물을 업로드했다. 고소영은 2010년 배우 장동건과 결혼해 1남 1녀를 키우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