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추모./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유상철 추모./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축구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가운데, 연예계에서도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은 지난 7일 오후 7시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50세. 췌장암으로 투병하던 고인은 최근까지 JTBC '뭉쳐야 찬다'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회복 의지를 보였으나, 이날 갑작스럽게 사망해 팬들은 물론 축구계, 연예계 모두 충격과 슬픔에 잠겼다.

컨츄리꼬꼬 출신 신정환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믿기지 않는 소식. 먹먹해진다. 우리의 영웅. 고통 없는 곳에서 편히 쉬다가 만나요, 형"이라며 애도 했다.

배우 김재욱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인생에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편히 쉬십시오. 형님 R.i.p."이라는 글과 함께 고인의 사진을 올려 추모했다.

방송인 하리수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개그맨 출신 배우 최승경 또한 2002년 월드컵 당시 활약했던 고인의 사진과 함께 "너무 감사했습니다. 덕분에 거리를 활보하고 즐겁게 웃으며 소리칠 수 있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고(故) 유상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첫 경기인 폴란드 전에서 두 번째 골을 성공 시키며 한국의 월드컵 첫 승리를 이끌고,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 했다. 울산 현대와 가시와 레이솔 등 12년간 프로 생활을 한 뒤 2006년 울산에서 은퇴,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활약했으나 2019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