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배우 신주아가 타지살이의 고충을 털어놨다.

신주아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사라져라제발 누구라도 왔으면.. #태국, #타지살이" 등의 멘트와 함께 셀카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주아는 넓은 식탁을 배경으로 한 손으로 꽃받침 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그는 1인분의 식사가 차려진 식탁 사진과 함께 "오늘 저녁은 #태국, #카우똠, 방콕라이프"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태국에서 지내는 신주아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집 안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주아는 2014년 태국 재벌 2세이자 사업가 라차니쿤과 결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