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자선 경매에 그림 내놨다
SNS 통해 인증샷 게재 "전액 기부"
유명 애니메이션 카피에 논란
소속사 측 "저작권 침해 인지 못해 죄송"
이유비. /텐아시아DB
이유비. /텐아시아DB


배우 이유비가 일본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캐릭터를 따라 그린 그림을 자선 경매에 내놨다가 논란에 휩싸이자 이를 사과했다.

이유비의 소속사 와이블룸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유비는 커먼옥션에서 자선 경매에 대한 제안을 받고 수익금 전액 기부라는 취지와 의미에 공감해, 그려 놓았던 그림을 기쁜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것이 저작권 침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포켓몬 코리아의 의견을 수렴해 자선 경매의 진행 여부를 고려하겠다"고 알렸다.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앞서 이유비는 지난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제가 직접 그린 그림입니다. 수익금은 전액 기부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시물에 따르면 이유비는 최근 미술품 경매회사 커먼옥션 측이 가정의 달을 맞아 연 자선 경매에 참여했다. 그는 직접 그린 그림을 들고 경매 참여를 인증했다.

하지만 이는 곧장 문제가 됐다. 수익 구조에 따른 저작권 침해가 지적되면서 논란이 불거진 것. 이로 인해 이유비 측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상황 수습에 나섰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