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 러브 앤 썬더' 촬영 끝..크리스 헴스워스 극장에서 만나요'[TEN★]


헐리우드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는 근황을 전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1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서 "'토르 : 러브 앤 썬더' 촬영을 마쳤다"고 시작되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영화는 미친듯이 웃기고 한 두 장면에선 심금을 울릴 수도 있다"며 "또다른 환상적인 마블의 여정을 만들어준 크루들에게 감사하다. 극장에서 만나자"고 전했다. 이에 제레미 레너와 시무 리우 등이 호응하는 댓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 크리스 헴스워스는 작품을 연출하면서 동시에 코르그 역을 맡은 타이카 와이티티와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 이후 뱃살만 들어가고 더욱 벌크업된 그의 엄청난 덩치에 보는 이들의 시선이 모였다.

한편, '토르 : 러브 앤 썬더'는 MCU 페이즈 4의 작품으로, '토르' 시리즈의 4번째 작품이다. 전작에 이어 타이카 와이티티가 연출을 맡으며,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VOL.3' 이전의 이야기를 다룬다.

명품 배우 크리스찬 베일과 러렐 크로우, 그리고 일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도 합류한다.

북미 개봉일은 2022년 5월 6일이다.

사진=크리스 햄스워스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