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왕 파이' 불명예
진정성 없는 사과에 여론 '싸늘'
타인의 초상권 이용해 수익 올리는 유튜버들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시청자들과 기싸움을 펼치던 파이가 백기를 들었다. 자신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다른 이들의 사생활까지 까발리더니, 상황이 여의치 않자 결국 항복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파이는 31일 개인 방송을 통해 속마음을 밝혔다. 그는 "오늘 '무채색필름' 채널의 검정 님과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머니게임' 안에서든, 밖에서든 부족한 모습 보여 드리고 실망 끼쳐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다시 원래 생활로 돌아가고 싶다"며 인터뷰에 성실히 임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하고 나니 정리가 되는 느낌이고, 스스로를 좀 더 돌아볼 수 있었다"며 "그동안 제 감정에 앞서서 너무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히며 재차 사과했다.

그는 "조금 더 안정되고 나서 다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저랑 엮였다는 이유만으로 피해를 보신 방송인들이 있다. 그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파이의 사과에도 여전히 여론은 싸늘하다. 그의 사과 내용 중 "지금껏 보여 줬던 모습이 잘못됐든, 잘못되지 않았든"이라는 발언에서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다는 것. 더불어 사과하는 이유의 부재와 막아버린 댓글 창으로 인해 일방적 통보로 느껴진다는 의견이다.

파이는 지난 24일 밤 개인방송을 통해 미리 녹화해 둔 폭로 영상을 틀었다. 두 시간이 넘게 진행된 방송에는 김계란의 섭외 과정부터 진용진의 '머니게임' 개입과 공정성 논란, 집단 퇴소 당시 상황, 참가자들과의 갈등 등의 폭로와 함께 당사자들의 목소리와 사생활이 담긴 녹취록까지 공개됐다.

상대방의 동의 없이 사생활이 포함된 녹취록을 공개한 것은 통신비밀보호법에 위배되는 행위. 피해자 중 한 명인 유튜버 니갸르는 파이를 상대로 고소에 나섰다.

하지만 최악의 상황에도 파이는 멈추지 않았다. 그는 개인 방송을 켠 채로 변호사를 대동해 '머니게임' 제작사를 방문하는 등 '녹취왕 파이'라는 불명예에 기름을 부었다.

타인의 권리를 함부로 침해할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 제아무리 유명한 유튜버라 해도 말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