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드라큘라' 공식 SNS
사진='드라큘라' 공식 SNS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 중인 이예은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았다.

'드라큘라' 제작사 오디컴퍼니는 27일 "금일 뮤지컬 ‘드라큘라’ 루시 역 이예은 배우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27일, 28일 오후 7시 30분 캐스팅이 이예은에서 선민으로 변경됐다. 오디컴퍼니 측은 “갑작스러운 캐스팅 변경으로 인해 공연 관람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경으로 인한 취소 및 환불은 수수료 없이 가능하며 각 예매처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드라큘라’에 개막 전부터 출연 배우 신성록, 손준호, 강태을, 전동석이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다. 이에 자가격리 인원을 포함한 연습 참여 인원 전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완치 판정을 받은 뒤 지난 20일 첫 공연을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이예은이 코로나19 확진 접촉자로 또 한 번 검사를 받게 되면서 ‘드라큘라’ 공연 난항이 계속되고 있다.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