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SNS 통해 근황 공개
지하철 탑승 인증샷 게재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가수 산다라박이 연습생 이후 처음 탄 전철을 인증했다.

산다라박은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때는 금요일 퇴근길 시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나는 뮤지컬 '시카고'를 보기 위해서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로 가야 했다. 워낙 막히는 시간에 막히는 곳이라는 걸 안다. 그래서 평소보다 일찍 출발하기로 했는데, 나 픽업 오던 친구가 이러다 둘 다 늦겠다고 해서 급하게 택시를 잡아타고 각자 공연장에서 만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근데 가면 갈수록 시간은 더 늘어나고 난 점점 초조해졌다. 만석이라 구하기도 힘든 티켓을 날릴 수도 없었다"며 "무작정 내려서 전철을 탔다. 연습생 이후 혼자서 처음으로 전철을 타는 거라 혹시나 반대 방향으로 가면 어쩌나 싶어서 몇 번을 확인하고 탑승 완료. 요즘은 티켓이 이렇게 나오더라"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산다라박은 전철 전용 1회용 교통카드를 들고 있다. 그는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했다. 특히 산다라박의 또렷한 눈망울이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산다라박은 지난 14일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만료 소식을 전하며 17년간의 인연을 마무리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