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 '억대 CEO도 "생각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어"'[TEN★]


배우 진재영이 일상을 전했다.

진재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 생길 것 같죠. 생겨요 좋은 일. 저도 어제는 멘탈이 점점 멀어지는 일이 있었는데 밤새 좋은 일 파도 댓글들에 오늘 아침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재영은 식빵과 잼, 우유 등으로 아침식사를 하며 밝게 웃는 모습이다.

이어 진재영은 "세상에 생각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어요. 일이든 사람이든 다이어트든 언제는 생각대로 되는 게 있었나요"라면서도 "희한하게 지나고 보면 다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재영은 2010년 4살 연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2017년부터 제주도에 거주 중이다.

사진=진재영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