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상금 주장 안 했다" 거짓
BJ 파이 폭로에 들통나자 사과
"다들 등에서 칼 꽂을 줄 몰라"
가수 육지담과 그의 메신저 대화내용/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육지담과 그의 메신저 대화내용/ 사진=유튜브 캡처


인기 유튜브 콘텐츠 '머니게임'에 출연한 래퍼 육지담이 상금 분배에 관한 폭로가 터지자 사과했다.

앞서 육지담은 '머니게임' 우승자 이루리와 니갸르의 상금을 나눠 갖기로 한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육지담은 "먼저 상금을 요구한 적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4일 BJ 파이가 '머니게임' 관련 해명 영상을 공개하면서 육지담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육지담이 스트리머 공혁준을 비하하고 몰래 녹취했다는 사실도 추가로 밝혀져 더 큰 비판을 받았다.

이날 파이는 '머니게임' 참가 당시 육지담이 흡연을 했지만 모두 편집됐다는 사실도 폭로했다.

여론이 악화되자 육지담은 25일 새벽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파이와 함께) 퇴소하고 파이가 나한테 녹음을 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녹음을 했고 파일을 넘겨줬는데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내가 잘못한 부분은 정말 잘 알고 있고, 편집된 부분에 대해 억울한 건 없다. 해명하려고 다른 참가자 이야기를 꺼내고 싶지도 않다"며 "그 안에서 내가 잘못한 부분은 많지만 언니, 오빠 동생이 잘 챙겨줘서 잘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다들 등에서 칼을 꽂을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는 "계속 욕하셔도 되는데 내가 너무 힘든 거는 내 SNS를 타고 와서 친구들에게까지 '왜 저런 X이랑 친구하냐'고 욕하는 거다. '머니게임'에 출연했다는 이유로 내 친구들과 지인들까지 욕 먹는지 모르겠다. 제발 나만 욕해 달라. 사전에 동의 없이 녹음한 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제작진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남기고 방송을 종료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