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혜리 인스타그램
사진=혜리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혜리가 울적한 마음을 꺼내놓았다.

혜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저런 마음들. 1년 전 요맘때는 어땠는지 찾아보기. '그냥' 내가 제일 많이 하는 말. 걱정이 많을 때 해소하는 방법 알려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혜리의 1년 전 모습인 듯 하다. 혜리는 초록잎이 무성한 나무 아래에 있다.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에서 소녀 같은 사랑스러움이 느껴진다. 고민 많은 속내와 달리 청초한 미모가 눈길을 끈다.

혜리는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 출연한다. 혜리는 류준열과 2017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