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다홍이 인스타그램
사진=다홍이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반려묘 다홍이에 대한 해정을 드러냈다.

박수홍은 24일 다홍이 인스타그램 계정에 "다홍이 회충 나오던 시절. 총명해 보이면서도 지금보다는 꼬질꼬질하고 눈이 슬퍼보인다"며 "파스타 면(?) 같은 친구들이 변처럼 나오고 토하면 회충알 나왔는데 그땐 그랬지"라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 건강해져서 다행이다. 그럼에도 매일 불안하다. 다홍이가 갑자기 아파지면 어떡하지 ? 다홍이가 내 곁을 떠나면 어떡하지. 매우 불안하다"며 "다홍이가 자고 있으면 항상 숨쉬는 것 확인하고 움직이면 안심한다. 집에서 나갈 때도 문이 잘 닫혔는지 두 세 번 확인하고 걱정된다. 집에 돌아왔을 때 다홍이가 마중 나오면 하루 중 가장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으로부터 금전적인 피해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친형 부부를 고소했다.

박수홍의 법무법인 측은 친형의 인터뷰 내용에 반박하는 입장문을 보냈다. 박수홍 측은 해당 입장문에서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