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모델 나오미 캠벨(51)이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자신에게 딸이 생겨 엄마가 됐다고 깜짝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모델계의 흑진주 나오미 캠벨, 51세에 득녀...[TEN★]


캠벨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손으로 아기 발을 감싼 사진과 함께 “작고 아름다운 축복이 나를 그녀의 엄마로 선택했다”고 썼다. “내 삶에 이러한 소중한 영혼이 들어와 너무나 영광”이라고 한 그는 “작은 천사와 내가 평생 나눌 인연은 말로 묘사할 수 없다. 이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고 덧붙였다.
모델계의 흑진주 나오미 캠벨, 51세에 득녀...[TEN★]
다만 자신이 출산한 것인지 아니면 입양한 것인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캠벨은 2017년 영국 일간지 이브닝스탠다드와 인터뷰에서 “자녀를 갖는 것을 항상 생각한다”라면서 “과학적인 방법을 통하면 내가 원할 때 (자녀를 갖는 것이)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캠벨은 1986년 영국 ‘엘르’ 표지 광고로 데뷔해 바르사체, 보그 등의 모델로 활동하면서 세계적인 모델이 됐다.

사진=나오미 캠벨 인스타그램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