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문명특급'처럼…"
비난인가, 비판인가
KBS 편집 언급하며 비속어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리포터 김태진이 방송인 재재를 향해 날선 비난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18일 김태진은 유튜브 채널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최근의 여러 이슈들에 대해 언급했다.

김태진은 "나도 '문명특급'처럼 나한테 1시간 통으로 주면 잘 한다. 억울하다. 요즘 댓글에 연반인 재재한테 배우라는 사람들이 있더라"라며 "편집돼서 그렇다. 내가 XX 같이 보이는 거지. 내가 쌓인 게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분(재재)에 대한 악감정이 없는데 사람들이 그 사람에게 배우라고 한다. 내가 한참 선배다"라고 말했다. 이에 주변에서 "그 사람이 누군데?"라고 물었고, 김태진은 재재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연반인'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솔직히 말하면, 송중기 팬미팅을 도맡아 했다. 얼마 전에 재재가 송중기 팬미팅을 했더라. 뭔가 잘못 흘러가고 있다. 웃자고 한 소리다. 존중한다. 그런데 이 분도 이번에 논란이 있었다"라며 백상예술대상 포토월 손 포즈 논란을 언급했다.

김태진은 "예전에 비혼 선언을 한 적이 있다. 이번에 초콜릿을 하나 먹은 거다. 해명글을 올렸다. 퍼포먼스라고 하더라. 먹을 거면 한 주먹을 먹어야 한다"라며 "트렌드의 선봉장이라면서? 그럼 자신이 조심했어야지. 공적인 자리에서 그러면 절대 안 된다. 그 분의 트렌디함을 배우고 싶다"라고 전했다.
시청자 권익센터 게시판 / 사진 = KBS 홈페이지 캡처
시청자 권익센터 게시판 / 사진 = KBS 홈페이지 캡처
이후 19일 KBS 시청자 권익센터 게시판에는 "김태진 리포터를 XX 만든 게 KBS?"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내용에는 "김태진 리포터가 자기가 지금 이렇게 된 건 KBS 제작진이 편집을 못해서 자기를 X신으로 만들었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거 KBS 모독 아닌가요? KBS를 사랑하는 시청자로서 김태진 리포터의 그 발언에 상당히 불쾌하고 거북합니다. 앞으로 KBS에서 김태진 리포터를 볼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라며 청원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기준 1만 8천 여 명의 시청자들이 동참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