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수(52)가 팬들의 월요병 극복을 응원했다.

김혜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월욜 퐛팅!!!'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그녀가 올린 사진을 보면 자동차 조수석에 앉아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한 모습을 담았다. 김혜수는 52세라는 나이를 믿을 수 없는 청초한 표정을 지었다. 팬들은 댓글로 "배우님도 파이팅"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혜수는 넷플릭스 드라마 '소년심판'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