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욱, 복막암 4기 투병 고백
SNS 통해 감사 메시지 게재
"많은 응원 전혀 몰랐다"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가수 보아의 친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복막암 4기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한 이후 쏟아진 응원에 고마움을 표했다.

권 감독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많은 응원 감사하다. 덕분에 정말 많은 기운 얻었고,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이 응원해줄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줄 줄 몰랐다"며 "나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한지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권 감독은 의사들로부터 "이 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 병은 낫는 병이 아니에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 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 하세요" 등의 말을 들었다고 알렸다.

또한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내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이었다"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 시도 저 시도 다 해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권 감독은 최근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암"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의학적으로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장폐색으로 인하여 식사를 못 한 지 두 달이 넘어 몸무게는 36kg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 되며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알렸다.

해당 게시물에서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라며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는 댓글을 남기며 투병 중인 오빠를 응원했다.

이 밖에도 많은 누리꾼이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며 권 감독의 회복을 기원했다. 다음은 권순욱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습니다.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습니다

이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병은 낫는 병이아녜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는게...’

각각 다른 의사에게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지인분들죄송해요
#메세지랑댓글달려보고니자꾸눈물이나서
#천천히마음좀추스려지면하나씩써볼께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