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 바꿔도 또 전화와"
 그룹 엑소 세훈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엑소 세훈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엑소 세훈이 사생팬 피해를 호소했다.

세훈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세훈은 군입대한 찬열과 백현의 근황을 이야기 하다 "부탁할게요.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세훈은 "하루에 전화가 100통 넘게 온다"며 "번호는 안 바꾼다. 바꿔도 전화가 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사생팬 가운데는 해당 멤버가 라이브 방송을 하거나 공식 석상에 있을 때 자신이 갖고 있는 번호가 맞는지 확인하려 전화하고, 반응을 확인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세훈의 사생팬 전화 피해는 앞서 국내외 매체를 통해 보도되며 알려졌으나, 여전히 사생팬의 사생활 피해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세훈이 속한 엑소는 오는 6월 7일 스페셜 앨범 '돈트 파이트 더 필링'(DON'T FIGHT THE FEELING)을 발매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