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박나래 연이어 성희롱 논란
최고다 윽박은 성매매 제안 의혹도

안전망은 수익창출 금지하는 노란딱지 뿐
"적정선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유튜버들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으로 위기를 맞았다. 박나래는 지난 3월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와 함께하는 웹 예능 '헤이나래' 2회에서 속옷만 입은 남자 인형을 소개하고, 옷을 갈아입히면서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다"며 남성의 신체를 묘사했다. 그는 인형의 팔을 신체 주요 부위로 밀어 넣는 행동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박나래의 사과에도 대중의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박나래가 출연 중인 시청자 게시판과 각종 영상의 댓글 창 등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쏟아졌다. 잘나가던 박나래에게 최대 위기가 닥친 것. 결국 그는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박나래는 수위 높은 19금 개그로 유명하다. 이같은 개그 소재는 자칫 선을 넘게 되면 상대방을 불쾌하게 만들기 때문에 늘 주의를 필요로한다. 본인은 개그라고 주장하지만 많은 사람이 그의 행동과 관련해 불쾌감을 느꼈다면 공인으로서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그는 유튜브에서 평소보다 높은 수위의 개그를 선보인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가 선정성과 폭력성을 제재하는 수단은 수익 창출을 막는 노란딱지 뿐. 이 조차도 방송통신위원회의 관리를 받는 TV방송보다는 현격하게 낮다. 유튜브 속 난무하는 성희롱과 높은 수위의 선정성이 그의 판단력을 흐리게 했던 걸까.

여성 방송인의 성희롱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방송인 김민아는 지난해 한 유튜브 채널에서 미성년자를 상대로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성인이 미성년자에게 이런 말을 했다는 점에서 대중들은 분노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자숙의 시간을 갖는 듯 했다. 김민아는 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다가 최근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를 통해 복귀했다. 하지만 그는 복귀하자마자 같은 실수를 범한다. 영화 '내부자들' 속 이경영의 19금 장면을 따라한 것. 대중은 변하지 않는 김민아에게 분노했고, 결국 그는 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수 밖에 없었다.
사진=유튜브 '최고다윽박' 캡처
사진=유튜브 '최고다윽박' 캡처
남성 유튜버도 성희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달 4일 유튜버 최고다윽박은 BJ오상큼과 합동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400만원 주면 하루 자냐" 등의 발언으로 성희롱 논란을 빚었다. 논란이 일자 그는 아프리카 TV를 통해 '자연의왕 윽박 평생 자숙하라고? 성희롱? XX을 하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도중 윽박은 시청자들에게 욕설하는 등 당당한 태도로 일관했다. 윽박은 문제가 됐던 '400만원' 발언이 담긴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박제하기도 했다.


기준의 상실은 혼란을 빚기 마련이다. 높아진 스마트폰 보급률은 콘텐츠 소비방식의 변화로 이어졌다. 더는 콘텐츠를 소비하기 위해 거실에 삼삼오오 모이지 않는다. 인터넷 동영상 콘텐츠도 방송만큼 영향력이 커졌지만 아직까지 한국에선 이렇다할 규제가 없다. 온라인 콘텐츠를 규제 하는 방안 마련에 힘을 쏟고 있는 미국과 유럽연합과는 상반되는 움직임이다.

김민아는 촤근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적절한 수위의 기준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발언은 '무법지대' 안에서 익숙해진 사람들이 수위에 대한 감각을 얼마나 많이 잃고 있는가를 보여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