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라이브 방송
근황 소개 및 추억 회상 '애틋'
전소미 "아이오아이로 무대 서고파"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그룹 아이오아이(I.O.I)가 데뷔 5주년 약속을 지켰다.

아이오아이는 지난 4일 KT 올레tv, 시즌(Seezn),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I.5.I - Yes, I love it'에 출연해 팬들과 만났다. 주결경과 강미나는 예정된 일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이날 아이오아이는 단체 인사를 시작으로 리더 임나영, 유연정, 정채연, 전소미, 김세정, 청하, 최유정, 김소혜, 김도연이 차례로 인사를 전했다.

아이오아이 해체 후 개인 활동을 펼쳤던 멤버들의 근황이 소개됐다. 임나영은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 출연을 앞두고 있다. 앨범 활동이 끝난 유연정, 청하를 비롯해 정채연, 최유정, 김소혜, 김도연은 각자만의 방법으로 휴식을 보냈다. 전소미는 새로운 앨범 준비를, 김세정은 뮤지컬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아이오아이는 활동 당시의 영상을 보며 그때를 추억했다. 풋풋했던 쇼케이스 영상에 웃음을 터뜨렸던 멤버들은 마지막 콘서트 영상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세정은 "단톡방에서 추억 이야기를 항상 하는데도 그리운 시절이 있는 게 신기하다"고 밝혔다. 이에 최유정은 "짧지만 함께 한 게 너무 많아 이야기를 해도 끝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오아이는 코너를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했다. 다시 만나면 제일 먼저 하고 싶었던 일에 대해 청하는 "함께 활동하고 있다. 예능 활동도 하고 싶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시간을 되돌릴 기회가 주어진다면?"이라는 물음에 김세정은 "'Whatta Man (Good man)'을 완전체가 함께 불러 보고 싶다"고 알렸다. 김도연은 마지막 콘서트를 눈에 더 담아두고 싶다고 했다.

이후 아이오아이는 숙소, 대기실, 연습실 등에서 함께 했던 추억부터 최근에 있었던 에피소드까지 공유하며 추억을 떠올렸다.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사진=아이오아이 데뷔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아이오아이는 5년을 함께한 멤버들과 팬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김세정은 전소미에게 "미안한 사람이다. 그때는 전소미도 너무 어렸고, 우리도 너무 어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에너지를 제일 먼저 띄워줬다. 우리가 지친 날에도 전소미 혼자서 띄워주려고 했던 날이 많았다. 그래서 전소미를 보면 고마운 게 늘 있었다"고 고백했다.

갑작스런 김세정의 말에 감동받은 전소미는 "언니들을 어떻게 행복하게 해주나 항상 고민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솔로 활동을 하면서 언니들의 빈자리를 크게 느꼈다. 막내라서 관심과 예쁨을 많이 받았는데, 하루아침에 그런 게 없어지니까 마음이 허전했다"며 "나도 모르게 마음속에 언니들이 많이 안착돼 있었던 것 같다. 팬들도 많이 생각나고, 아이오아이로 무대에 올라갔을 때 심장 뛰는 느낌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아이오아이는 앞으로도 지금처럼 지내기를 소망했다. 이후 주결경이 깜짝 영상 통화로 인사를 나누며 훈훈함을 더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