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가수 김희재가 '따라따라와' 음악방송 활동을 마무리 지었다.

김희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 장의 사진과 함께 신곡 '따라따라와' 음악방송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따라따라와 막방 끝났습니다"라며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하면서 우리 희랑이 좋아할까 걱정반 설렘반으로 준비했는데 어느덧 마지막 방송이 끝났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 생각보다 더 많은 분들이 들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행복하고 기쁜 활동이였습니다"라며 "이게 모두 우리 희랑별 덕분이에요 고맙습니다"라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끝으로 "음악방송은 끝났지만 저는 언제나 여러분 곁에서 노래하고 있겠습니다"라며 "앞으로도 따라따라와 많은 사랑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재 인스타그램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김희재는 입술 모양이 프린트된 흰 티에 청자켓을 매치해 상큼 발랄한 훈남 비주얼을 완성시켰다. 그는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어보이는 반면 시크한 표정으로 상남자 매력을 어필하기도. 마지막 사진에는 "희랑 고마워요"라는 멘트를 손바닥에 적어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김희재는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