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김혜수 인스타그램
사진=텐아시아 DB, 김혜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수가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에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혜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윤여정의 사진과 함께 그가 tvN 예능 ‘꽃보다 누나’에서 헀던 인터뷰를 발췌했다.

그가 발췌한 내용은 "육십이 돼도 인생을 몰라요. 내가 처음 살아보는 거잖아. 나 67살이 처음이야. 내가 알았으면 이렇게 안 하지. 처음 살아보는 거기 때문에 아쉬울 수밖에 없고 아플 수밖에 없고. 계획을 할 수가 없어. 그냥 사는 거야. 그나마 하는 거는 하나씩 내려놓는 것, 포기하는 것. 나이 들면서 붙잡지 않는 것"이다.

이와 함께 김혜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윤여정의 사진을 게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25일 오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이원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윤여정은 여우조연상을 수상, 두 아들과 김기영 감독, 글렌 클로즈 등을 언급하며 특유의 재치 있는 소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