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유튜브로 투표 독려
"정치 잘 모르지만 투표 꼭 해"
"몇 년 전 누구 찍었는지 들통"
"그땐 몰랐다, 이리 될 줄 알았나"
가수 김희철/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김희철/ 사진=유튜브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4·7 재보궐 선거 투표 독려와 함께 소신 있는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희철은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투표합시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희철은 온라인 게임을 하면서 시청자들과 소통하던 중 4·7 재보궐 선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서울 사는 사람, 부산 사는 사람은 내일 투표날이다. 나는 옛날부터 투표는 꼭 했다. 해외를 가게 되면 사전투표를 하고 한국에 있을 땐 당연히 늘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02년 스무살때 처음 투표권이 있었다. 그때 설레는 마음으로 투표를 했다"며 "투표라는 게 자유지만 '뽑을 사람이 없어서 뭐하러 하냐'는 건 틀린 거다. 그건 진짜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도 정치를 알 수가 없다. 투표권이 있으니까 투표는 무조건 해야 되는 것"이라며 "누구를 뽑든 자유다. 내가 여기서 시청자분들한테 '누구 뽑아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희철은 "이 쪽을 지지한다고 하면 욕을 안 먹고 개념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똑같이 자유고 민주주의인데 이 사람을 지지한다고 하면 욕을 먹는다"며 "내가 뽑는 사람과 팬들이 뽑는 사람, 부모님이 뽑는 사람이 다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 아버지가 절대 누구 뽑았는지 이야기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만큼 무섭다는 이야기"라며 "지금도 다시 무서운 세상이 됐다"고 했다.

그는 또 "나는 연예인이니까 누구를 지지하고 누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면 큰일 난다"며 "이경규 형님 말씀이 맞다. 조용히 내가 뽑을 사람 뽑으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표에 관한 자신의 일화도 들려줬다. 그는 "몇 년 전에 기자가 내 투표 용지를 찍었다"며 "그래서 내가 누구 찍었는지 다 나왔다. 그땐 나도 몰랐다. 이렇게 될 줄 알았나"라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내일 혹시라도 (기자가) 있으면 숨어서 할 것"이라며 "여러분이 누굴 찍건 상관 없다. 그냥 투표를 꼭 하라"고 강조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