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진화./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술집 논란에 반박을 내놨다.

방송인 함소원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우리 귀여운 남편이 연습생 시절 매니저분과 함께 행사간것을 왜 이렇게 기사화 되는 걸까요?"라고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이어 함소원은 "남편, 시어머니, 혜정이는 기사화 안되게 해주시면 안될까요? 가족 만큼은, 가정만큼은 건드리지 말아주세요"라고 전했다.

앞서 유튜버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자신의 채널에 '함소원 남편 이름도 가짜? 진화 과거와 충격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제보자의 말에 따라 진화의 이름이 가명이라는 것과 진화가 심천의 한 술집에서 노래를 부르는 일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는 조작 논란으로 최근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다. 하지만 조작설에 대한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

여러분 우리귀여운 남편이 연습생시절
매니저분과함께 행사간것을 왜 이렇게
기사화 되는 걸까요? 남편 시어머니 혜정이는 기사화 안되게 해주시면 안델까요?
가족은 만큼은 가정만큼은 건드리지
말아주세요 .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