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오 셰프와 이혼, 잘한 일이라고 생각"
"죄책감 컸다, 많이 반성했다"
"홈쇼핑, 일반 예능 3배 수입…청담동 집 구매"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방송인 김새롬이 이혼부터 '정인이 사건' 관련 실언, 홈쇼핑을 통한 청담동 집 구매까지 모두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plus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는 홈쇼핑 완판 스타 특집으로 김새롬, 동지현, 김성일, 정경미가 출연했다.

벌써 홈쇼핑 진행 11년차라는 김새롬은 "출연료로 청담동에 집을 샀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말에 "홈쇼핑은 예능 프로그램 출연료의 2.5~3배 정도가 된다"며 "홈쇼핑을 너무 오래 하다 보니까, 전 소속사에서 출연료 수입을 나누지 않을 테니 다 가지라고 하고 하더라. 그렇게 11년 동안 열심히 해서 차곡차곡 모았다"고 전했다. 그렇게 11년 간 꾸준히 모아온 홈쇼핑 출연 수입으로 서울 청담동에 집을 마련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김새롬은 또 지난 1월 있었던 홈쇼핑 생방송 중 실언에 대해서 크게 반성하며 사과했다. 당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 편의 방송 시간대에 진행됐던 GS홈쇼핑 생방송 '쇼미더트렌드'를 진행하다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다"라며 판매를 촉진하는 실언을 한 것. 당시 '정인이 사건'에 큰 아픔을 갖고 있던 대중들은 해당 발언에 대해 문제를 삼았고, 김새롬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새롬은 당시를 기억하며 "PD님께서 프롬프터에 '지금 '그것이 알고싶다'가 끝났습니다'는 멘트를 주셨다. 그 이야기는 우리가 좀 더 집중해서 다시 새로운 것(상품)을 소개해드리듯이 프리젠테이션을 시작해보자는 사인이었다"며 "그 말 한 마디에 내가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 욕심이 지나쳤다"고 털어놨다.

후폭풍이 이어지자 김새롬은 '쇼미더트렌드'에서 하차했고, GS홈쇼핑의 사과에 이어 코너 '쇼미더트렌드'도 잠정 중단됐다. 김새롬은 "그때 안 힘들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며 "자책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측에도 손해를 보게 한 것 같고, 나 뿐만 아니라 같이 진행하는 이사님과 쇼호스트 언니, PD, 작가님에게도 너무 죄송하더라"며 "나 하나 이 일을 책임지고 끝나면 괜찮은데, 다른 분들까지 피해를 드렸다. 또 보시는 분들에게 너무 불편한 마음을 드렸다는 게 죄책감이 크더라. 많이 반성을 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사진 = SBS플러스 '밥심' 방송화면
김새롬은 이찬오 셰프와 이혼 관련 담담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새롬은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나는 내 이혼을 좋아한다"며 이찬호와 이혼한 것에 대해 "잘했다"고 했다. 일과 사랑에 있어 브레이크가 없었다는 김새롬은 "뭔가 나를 지켜주는 신이 있다면 '너 그러다 나중에 크게 넘어져' 하면서 주셨던 게 이혼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며 "그런 일이 있고 난 다음에 모든 일들을 신중하게 하려고 노력한다. 성숙해지긴 하더라"고 털어놨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