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친형 횡령 의혹 불거지며 논란 도마 위
/사진 =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사진 =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수척해진 얼굴로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 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 방송인 최은경과 MC석에 앉았다.

이날 박수홍은 특유의 재치를 잃지 않았지만, 핼쑥해진 얼굴로 방송에 임했다. 박수홍의 절친한 후배 개그맨 손헌수은 최근 "박수홍이 극심한 마음 고생을 하면서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졌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홍은 최근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으로 인해 마음 고생이 심한 상태다.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에 한 글쓴이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이라며 "박수홍이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액이 백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박수홍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왔다"며 친형 부부의 횡령에 대해 간접 인정했다. 다만 그는 해당 사실에 대해 부모님은 모르고 있었다며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다.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라고 어머니를 향한 악플 자제를 당부했다.

이후 박수홍과 친형 측근들의 여러 주장이 오갔고, 박수홍은 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친형과 그 배우자의 횡령 의혹에 대해 "오는 5일 정식 고소절차 등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수홍과 그의 어머니는 고정 프로그램이었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얼굴을 비치지 않을 예정이다. '미운 우리 새끼' 측은 "박수홍 씨가 어머님과 함께 휴식기를 갖고 싶다는 의견을 제작진에게 전달했다"며 "박수홍 씨와 어머님은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사과드리며, 제작진에게도 먼저 양해를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두 분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