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부부 횡령 피해 인정
대화 요청에도 묵묵부답
결국 법적 조치까지 "해결 의지 無"
양측 치열한 진실 공방…과연?
방송인 박수홍. /사진제공=SBS
방송인 박수홍. /사진제공=SBS




방송인 박수홍이 결국 끝까지 갈 것을 선언했다. 친형 부부로부터 횡령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한 그가 원만한 합의로 상황을 무마하려 했지만, 친형 측의 근거 없는 주장으로 인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3일 공식 입장을 전했다. 박수홍 측은 "박수홍은 친형과 30년 전부터 2020년 7월까지 매니지먼트 명목으로 법인을 설립한 후 수익을 8대 2에서 시작해 7대 3의 비율로 분배하기로 약정했다. 그러나 친형 및 그 배우자는 7대 3이라는 배분 비율도 지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법인카드를 개인생활비로 무단사용, 출연료 정산 미이행, 각종 세금 및 비용을 박수홍에게 부담시킨 정황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한 법인(주식회사 라엘, 주식회사 메디아붐)의 자금을 부당하게 개인용도로 사용하거나 인출하고 일부 횡령 사실이 발견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메디아붐은 모든 수익이 박수홍의 방송출연료로만 이뤄진 법인인데도 불구하고, 박수홍의 지분은 하나도 없고 지분 100%가 친형 및 그의 가족으로 되어 있다"고 밝혔다.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또한 "2020년 1월 친형 명의의 '더이에르'라는 법인이 새로 설립된 것을 확인했다. 여기에 자본금 17억 원이 투입된 것을 확인했으며, 이에 대한 자금 출처를 담당 세무사를 통해 7회에 걸쳐 소명 요청하였으나 일절 응답하지 않았다. 박수홍은 본 법무법인을 통해 원만한 해결을 위한 최종 입장을 친형 측에 전달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박수홍 측은 "더 이상 대화를 통한 원만한 해결의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오는 5일 정식 고소 절차 등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친형의 통장 거래 열람 등 법적 조치를 통해서만 가능한 상황에 이르게 됐다. 잘잘못은 결국 수사기관과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면서 "향후 꽤 긴 법정 공방이 길어질 가능성이 높다. 박수홍은 다시 한번 가족사로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깊이 사죄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달린 댓글을 통해 박수홍이 친형으로부터 출연료를 횡령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었다.

게시물에 따르면 친형은 30년 동안 박수홍의 계약금 포함 출연료를 부당 취득했다. 미지급액만 백억 원이 넘으며, 아파트 3개와 상가 7~8개로 4000만 원 이상 월세를 받으며 호화롭게 지내고 있다. 친형과 형수는 현재 도망간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박수홍은 지난달 29일 SNS를 통해 해당 의혹을 인정했다. 그는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친형과 대화를 요청했지만,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면서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털어놓았다.
박수홍. /텐아시아DB
박수홍. /텐아시아DB
이후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수홍 친형 부부를 옹호하는 댓글이 일파만파 퍼졌다. 박수홍 친형 부부의 지인이라는 한 누리꾼은 "박수홍이 남은 게 없단 것부터가 오보인 듯하다. 박수홍 명의의 집, 상가들도 몇 개씩 있다. 형이랑 박수홍이 공동 대표였고, 박수홍이 7이고 형이 3배분인 걸로 안다. 형과 형수는 악착같이 박수홍의 재산을 늘려주려 엄청 고생했다. 클럽이며, 해외여행이며, 품위유지에 들어간 지출도 어마어마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박수홍과 그의 친형에 대한 진실 공방이 펼쳐졌다. 더불어 친형 측 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논란에 불씨를 키웠다. 결국 참다못한 박수홍은 '고소'라는 마지막 카드를 꺼내 들고 말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