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석, 서주형으로 활동명 변경
고현정·조인성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서 새 출발
배우 서현석이 활동명을 서주형으로 바꾸고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서현석이 활동명을 서주형으로 바꾸고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서현석이 서주형이라는 이름으로, 아이오케이컴퍼니에서 새 출발을 한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일 "착실하게 성장해온 배우 서현석이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서주형으로 활동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주형과 새로운 도약을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 그가 활발한 작품 활동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00년 영화 '건'으로 데뷔한 서주형은 KBS 대하사극 '태조 왕건', SBS '야인시대' 등 걸출한 작품에 출연하며 아역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이후 2003년 KBS '성장드라마 반올림'에서 주인공 장욱 역으로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2005년 '성장드라마 반올림' 종영 후 돌연 캐나다 유학길에 오른 그는 전문적인 연기 공부를 마치고, 2010년 SBS '닥터 챔프'로 복귀했다. 이후 KBS '근초고왕', '왕의 얼굴', SBS '질투의 화신' 등 여러 작품에서 한층 성숙해진 면모와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여 성인 연기자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10월 종영한 SBS '엄마가 바람났다'에서는 이태우 역으로 철부지 캐릭터를 소화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아이오케이컴퍼니에는 배우 고현정, 조인성, 김하늘, 이성재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