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언행 아니었다, 깊이 반성"
플루마(송민재) /사진=SNS
플루마(송민재) /사진=SNS


래퍼 플루마(송민재)가 Mnet '고등래퍼4' 출연 도중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플루마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고등래퍼4'를 준비하며 좋은 멘토님들, 친구들과 함께 인연을 쌓을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태도 논란과 관련해 "변명의 여지가 없이 경솔하고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너무나도 죄송하다"며 "제 의도와는 다른 모습으로 비춰진 부분들이 있었지만, 어떠한 의도나 상황이었어도 적절한 언행들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평소의 언행과 행실, 태도를 되돌아보게 됐다. 깊이 반성하고 배울 부분은 더 발전시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플루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플루마는 지난 26일 '고등래퍼4'에서 탈락했다. 이날 방송에서 플루마는 이정운, 박현진, 김다현과 함께 팀을 이뤘고, 멤버들을 향해 막말을 하며 비난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플루마는 박현진이 가사 실수를 하자 "정신병자 같이 이러고 있다"면서 "이래놓고 이기면 너 진짜 X맞는다" 등 폭언을 했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플루마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방송이 전부가 아니다"라며 해명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