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피해 고백
"2년간 욕설+인신공격 당해"
배우 서신애. /텐아시아DB
배우 서신애. /텐아시아DB


배우 서신애가 자신을 둘러싼 학폭(학교 폭력) 루머에 대한 진실을 고백했다.

서신애는 26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과거 (여자)아이들 수진으로부터 2년간 욕설과 인신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전의 나는 어렸고 용기가 없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두려움과 망설임으로 임한다면 먼 훗날 내가 나 자신에게 참 많이 실망하고 후회할 것 같아 용기를 내려 한다"고 전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서신애는 수진에게 받은 상처로 인해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생겼다. 이후 트라우마로 자리 잡아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하게 됐다. 그는 "본인은 기억이 나지 않고 나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하는데 맞다. 일방적인 모욕이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분의 선택적 기억이 내가 얘기하는 모든 일을 덮을 수 있는 진실한 것들인지 묻고 싶다. 지금도 학교폭력으로 인하여 힘들어하는 분들이 있다면 용기 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라"라고 강조했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왼쪽), 서신애. /텐아시아DB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왼쪽), 서신애. /텐아시아DB
앞서 지난달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수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그중 서신애가 수진의 학폭 피해자로 거론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 수진은 "서신애와는 학창 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 죄송하다"며 학폭 가해를 부인했다.

그러나 서신애는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남겼다. 일각에서는 서신애가 수진에게 학폭당한 것을 암묵적으로 인정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수진을 향한 부정적인 여론은 계속됐다. 이에 수진은 2차 입장문을 올리며 학폭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그는 "(학폭 의혹과 관련해) 나에 관한 새로운 입장을 밝힐 때마다 서신애는 타이밍 맞춰 글을 올렸고, 많은 사람이 내가 서신애에게 폭력을 가했다고 오해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서신애의 소속사로 연락을 해도 돌아오는 대답은 없었다. 나는 떳떳하기에 이 부분에 대해 서신애가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알렸다.

이후 서신애를 향한 해명 요청이 쇄도했다. 오랫동안 침묵을 일관했던 그는 아픈 기억을 이겨내고 입을 열기로 결심했다. 현재 서신애의 용기 있는 고백에 대한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다음은 서신애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배우 서신애입니다. 10년 전의 저는 어렸고 용기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두려움과 망설임으로 임한다면 먼 훗날 제가 저 자신에게 참 많이 실망하고 후회할 것 같아 용기를 내려 합니다.저는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활동을 했지만, 학교 안에서는 다른 아이들과 같은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중학교에는 2학년 첫 학기에 전학을 왔고 같은 반 친구들과 잘 어울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저를 거론하신 그분은 2년 동안 등굣길, 쉬는 시간 복도, 급식실, 매일같이 어디에서나 무리와 함께 불쾌한 욕설과 낄낄거리는 웃음,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 어떻게 연예인을 할까" "어차피 쟤는 한물간 연예인" "저러니 왕따 당하지" "선생들은 대체 뭐가 좋다고 왜 특별 대우하는지 모르겠어" 등등 꾸준한 근거 없는 비난과 인신공격을 했습니다. 그저 어린 학생들의 시기와 질투였을 수도, 스쳐 지나가듯 했던 말이었을 수도 있겠지만 저에게는 마음속 깊이 상처가 된 말들로 지금까지 남아있습니다. 그때 받은 상처들은 점점 큰 멍으로 번졌고 사람에 대한 두려움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두려움들은 트라우마로 자리 잡아 저를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하게 했고 고등학교 진학에 있어 큰 걸림돌이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로 인해 물리적인 폭력이 아닌 정신적인 폭력 또한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로 남게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본인은 기억이 나지 않고 저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하는데, 맞습니다. 일방적인 모욕이었을 뿐입니다. 제 뒤에서 본인의 무리 속에서 함께 했던 멸시에 찬 발언과 행위들조차 절대 아니라 단정 지으시니 유감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떤 증인과 증거를 가지고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그 분의 선택적 기억이 제가 얘기하는 모든 일을 덮을 수 있는 진실한 것들인지 묻고 싶습니다. 지금도 학교폭력으로 인하여 힘들어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용기 내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세요. 저는 그러지 못하였고 시간이 지나면 점차 괜찮아질 거라 믿고 있었지만 그게 아니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걱정과 염려를 끼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개인적인 일이 아닌 배우로서 다양한 활동으로 보답해 드리고 싶습니다. 다가오는 4월에도 행복하시고 코로나로 인하여 많이 지쳐있고 힘드실 텐데 힘내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