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 게재
"미숙한 대처능력, 많은 분께 실망 안겨드려"
"분에 넘치는 사랑 받았는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개그우먼 박나래가 '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에 대해 이같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박나래 /사진=텐아시아, 인스타그램
박나래 /사진=텐아시아, 인스타그램


25일 밤 박나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슨 말을 써야할지 고민이 길었다"며 입장 표명이 늦은 것에 대한 사과부터 전했다.

박나래는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히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반성했다.

박나래는 "앞으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서 기획, 제작한 콘텐츠다. 19금 개그로 정평이 나있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본명 강혜진)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2화에서 박나래, 헤이지니는 속옷만 입은 남자인형 '암스트롱맨'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면서 인형을 살피곤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등의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제작진은 이를 '(조신) K-매너'라고 자막을 썼다.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고 헤이지니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이 게재됐다.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제작진은 여기에 '39금 못된 손', '수위조절 대실패'라고 섬네일을 제작해 올려 논란이 일파만파 퍼졌다.

비판이 이어지자 제작진은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박나래 측이 직접 입을 열지 않자 박나래에 대한 비난이 쏠렸다. 네티즌들은 "박나래가 남자였다면 연예계 퇴출이었다"는 등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는 "'헤이나래'에서 하차 하기로 논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소속사를 통해 "'헤이나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 캐릭터 설정, 소품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표현 방법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사태는 박나래의 하차로만 마무리 되지 않았다. 스튜디오 와플 측은 결국 콘텐츠 폐지를 결정했다. 이날 유튜브 커뮤니티에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2006년 KBS 2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박나래는 2017년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인기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9년엔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19금 개그를 표방하며 매체를 넘어 활약하던 그는 '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으로 '나 혼자 산다' 하차 여론까지 불거지며 데뷔 이후 위기를 맞았다.
다음은 박나래의 자필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개그우먼 박나래입니다. 무슨 말을 써야할지 고민이 길었습니다.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렸습니다.

그 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앞으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늦은 밤까지 심려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