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지니, 성희롱 논란 사과
"이유 막론하고 죄송"
헤이지니.,/사진=텐아시아DB
헤이지니.,/사진=텐아시아DB


크리에이터 헤이지니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헤이지니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게재하며 “불미스러운 영상에 대해 출연자로서 기분이 상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했다.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불편함을 느끼게 하여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한 헤이지니는 “앞으로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23일 공개된 웹예능 '헤이나래' 2회 영상으로 박나래는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에서 박나래는 속옷만 입은 '암스트롱맨'이란 남자 인형을 소개했고,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던 박나래는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 등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한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며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 넣기도 했다. 이에 함께 진행하던 헤이지니도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헤이나래' 측은 커뮤니티에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고개 숙였다.
사진=헤이지니 인스타그램
사진=헤이지니 인스타그램
이하 헤이지니 입장 전문크리에이터 강혜진 입니다. 먼저 불미스런 영상에 대해 출연자로서 기분이 상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하였습니다.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습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하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제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