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미나 /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가수 미나 /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가수 미나가 군살 없이 멋진 몸매를 자랑했다.

미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0살. 복근 부심. 비록 11자지만. 요즘은 매일매일 덜 먹으면서 다이어트 중이예요"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미나는 핑크색 크롭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있다. 살짝 드러난 잘록한 허리와 함께 선명한 11자 복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50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동안 미모도 놀라움을 자아낸다.

네티즌들은 "날씬하고 예쁘고 부럽다", "나이가 그렇다고 아무도 안 믿을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미나는 2018년, 17살 연하의 아이돌 가수 출신 류필립과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