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또 다시 성 논란
중학생 성희롱→19금 개인기
계속된 무리수에 불편한 시선
방송인 김민아/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의 '선' 넘는 개그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중학생을 성희롱했다는 비난을 받고 자숙한 지 얼마 안 돼서 터진 일이라 거센 질타를 받고 있다.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는 지난 20일 김민아와 유키카가 만나 자신의 프로필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콘텐츠에서 김민아는 취미와 특기를 설명하던 중 "이거는 말 안 해도 된다. 말을 못 하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후 책상 위에 술잔을 올린 뒤 허리를 반동시키며 쓰러뜨리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

이는 영화 '내부자들' 속 국회의원 장필우(이경영 분)가 전라의 상태에서 자신의 주요 부위로 폭탄주를 만드는 행위를 묘사한 장면이다. 제작진은 '더러워서 모자이크 처리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블러 처리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김민아 또 선 넘었네", "보기 불편하다", "미성년자 성희롱으로 사과한 사람이 또 이런 짓을 하다니"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일각에서는 영화 속 장면을 패러디한 것으로 문제 될 게 없다는 반응도 나왔지만, "(그가) 방송에 복귀한지 얼마 안 됐으므로 조금 더 신중한 언행이 필요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김민아가 지적 받은 두 번의 언행/사진=유튜브 캡처
김민아가 지적 받은 두 번의 언행/사진=유튜브 캡처
김민아를 향한 대중들의 분노는 이 같은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뜨겁게 불붙었다. 김민아는 지난해 5월 1일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에서 공개된 '왓더빽 시즌2'에서 한 발언으로 중학생을 성희롱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당시 김민아는 코로나19 사태로 학교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는 중학교 3학년 남학생에게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떻게 푸냐"고 물었고, 학생이 말없이 웃자 그는 "왜 웃냐"며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고 말했다. 또한 학생이 "집에 있으면 엄마가 잘 안 있어서 좋다"고 하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며 음흉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본 다수의 누리꾼들은 "미성년자 성희롱 아니냐", "진짜 선을 넘었다", "남자 방송인이 여중생에게 저런 말 하면 바로 매장이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김민아는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김민아는 '워크맨', LCK 등 출연 중인 일부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선 없는 캐릭터'로 비교적 수위가 높은 발언도 용인되는 유튜브 무대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터라 더욱 뼈아픈 실책이었다.
방송인 김민아/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 사진=인스타그램
앞선 논란이 터졌을 때 김민아는 대중들을 향해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복귀 이후에는 "얼굴만 봐도 불편해할 수 있다"는 PD의 말에 "맞다. 나도 내가 불편하다"며 여론을 의식하기도 했다. 자신이 다른 연예인들과 같은 잣대로 받아들여질 수 없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다시 한번 실망감을 안겼다.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하고 털털한 반전 매력으로 많은 인기를 얻은 김민아는 '선' 넘은 언행으로 두 번이나 제 발을 걷어찼다. 복귀 후 얼마 안 된 시점에서 비슷한 지적을 받았다는 것은 앞으로 그가 어떤 식으로 방송에 임해야 하는지 깊게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