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계속되는 학폭 의혹
"학폭위 열렸다" 주장 나와
큐브 "일방적인 이야기, 사실 아냐" 일축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텐아시아DB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을 둘러싼 학교 폭력 의혹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가운데, 이번에는 과거 비공식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다는 폭로글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7일 또 다시 제기된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일방적인 이야기로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곧 공식입장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수진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트위터 패딩 폭로자, 쥬스사건 피해자 언니, DM 폭로자 이 세분이 올린 폭로글과 댓글로 동창임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증언이 적지 않은 것을 보고 당연히 가해자의 인정, 사과와 함께 사건이 원만하게 해결될 줄 알았다"고 적었다.

그는 "잡아떼는 태도에 너무 화가 나고 기가 차고 피해자가 마치 한명인 것처럼 몰아가고, 해명하라 다그치는 가해자의 악성 팬들의 행태를 보며 며칠간의 고민과 갈등끝에 오늘에서야 용기를내어 증언을 하기로 결심했다"면서 "2학기 말에 1학년을 대상으로 비공식 학폭위원회가 열렸다. 교내 방송으로 수진 포함 무리의 아이들 이름이 호명돼 교무실로 호출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진 측은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수진은 지난달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폭로글 속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수진은 "다툼이었을 뿐, 학폭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그럼에도 관련 폭로가 이어지고 일부 팬들의 반발도 커지자 결국 수진은 활동을 중단했다. 다만 수진 측은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확인이 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