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그룹 가비엔제이 멤버 제니와 작곡가 김수빈(AIMING)이 평생의 반려자가 됐다.

해피메리드컴퍼니는 18일 "제니와 김수빈이 지난 13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무사히 올렸다"면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한 웨딩 본식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엔 시종일관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는 제니·김수빈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흰 턱시도를 입은 김수빈은 백마 탄 왕자님 같은 아우라를 풍기며 우아하고 아름다운 공주님 같은 제니를 맞이한다.
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가비엔제이 제니, 김수빈 / 사진제공 = 해피메리드컴퍼니
제니·김수빈 부부의 결혼식은 주례없이, AIMING 대표인 김창락 작곡가가 사회를, 먼데이키즈의 이진성과 엔플라잉, 가비엔제이 멤버 건지&서린이 축가를 각각 맡았다. NRG 이성진, SF9, 세이 예스 등 절친한 연예인 하객들이 참석해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다.

제니와 김수빈은 음악적인 교류를 하며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항상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가비엔제이 리더 제니는 매력적인 보컬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을 보유한 멤버로, '행복하댔잖아' '헤어지래요' '신촌에 왔어' '전 여친' 등의 곡들로 감성 보컬로 사랑받았다.

김수빈은 엠씨더맥스 '처음처럼', '사계(하루살이)', 엔플라잉 '옥탑방', 신용재 '별이 온다', 먼데이키즈 '나가', 김재환 '안녕못해', 아이즈원 '러브 버블', SF9 '맘마미아', 임창정 '돌아가고 싶다'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팀 AIMING을 이끌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