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학폭 폭로 연이어 등장
"동하가 칼로 위협" 지적 장애인 폭로도

소속사 "사실무근" 입장 고수
동하.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동하.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동하에 대한 학폭 폭로 후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폭로자들에게 고소한다는 연락을 취한 사실이 알려졌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폭고발' 배우 동하의 소속사에서 고소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동하 학폭 고발 글을 쓴 동일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작성자가 "함께 학교를 다녔던 A 씨가 고소하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 에 대해 "소속사 측의 반박 보도를 접한 후,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모 언론사 기자들과 해당 글을 쓴 저와 다른 피해자들을 연결해줬다"고 소개했다.

작성자는 "어린시절 A는 방관자였다"며 "당시의 그를 비난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습니다. 피해자였던 저도, 다른 피해자들을 향한 김형규의 폭력에 눈을 감고 못 본 체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른이 된 A는 의로운 사람이 됐고, 실재하는 피해자들을 '허위'와 '거짓'으로 치부하고 기만한 배우 동하의 거짓말. 그 거짓말이 또 다른 폭력으로서 피해자들에게 줄 상처를 묵과할 수 없었던 A는 친구들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아니 해야만 한다고 생각한 일을 신념에 따라 행했을 뿐"이라고 소개했다.

또 "A가 우리 피해자들을 위해 헌신해 준 것의 대가가 고작 소속사의 허위주장에 기반한 피고소(被告訴)라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음에, 우리 피해자들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A의 무고(無辜)함을 밝힐 것"이라며 문자를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작성자는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에게 "A는 글 작성자가 아니니 고소를 즉각 취하하라"며 "동하의 커리어와 명예, 회사의 이익을 위해 '사실무근'이라는 성명을 냈지만, 피해자의 인터뷰가 공개된 후에도 진심 어린 사죄 대신, 지금과 같은 파렴치하고 후안무치한 작태로 피해자들과 대중들을 기만한다면, 학폭 고발 글이 이슈화된 이후, 동하가 '비공식적'으로 행한 모든 일에 대해 제보자들과 피해자들의 신원보호를 전제로 하여 폭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해당 글이 공개된 이후 동하에게 학창시절 폭력과 위협을 가했다는 지적 장애인의 인터뷰가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피해자는 "고등학교때 동하가 커터칼을 라이터로 달군 뒤 팔뚝 같은 곳을 지졌다", 기절하기 직전까지 목을 졸랐다", "교실 의자로 내리찍었다" 등의 발언을 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동하가 전학을 간 후에야 괴롭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이와 관련해 동하 소속사 측은 "글쓴이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면서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음은 동하 학폭 폭로 글 전문
[학폭 고발] 배우 동하의 소속사에서 고소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먼저, 이 글의 작성자는 하기 두 링크의 '배우 동하 학폭 고발 글'을 쓴 사람과 동일인임을 밝힙니다.

2021년 3월 9일, 배우 동하(본명 김형규)의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는 디시인사이드에 게재된 해당 글에 대하여 "음해성 허위 사실 및 악의적 비방 등을 유포~거짓의 사실을 드러내어 동하의 명예를 훼손" 하였다며 글쓴이를 모욕죄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를 보낸 사실이 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소속사 측에서 "모니터링 및 제보계정을 통하여 자료를 수집하여" 특정했다고 주장하는, 상기 SMS의 수신인(이하 A로 호칭함)은 디시인사이드에 게재된 글의 글쓴이가 아닙니다. 해당 문자를 수신한 A는 저와 같은 중동고등학교 103기 동문입니다.

배우 동하는 자신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대하여 본인의 소속사를 통해 해당 사실을 전면부인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A는 소속사 측의 반박 보도를 접한 후,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모 언론사 소속 기자님을 해당 글을 쓴 저와 다른 피해자들에게 연결해주었습니다.

현재 저를 포함한 배우 동하의 학폭 피해자들은 A를 통해 소개받은 기자님과 인터뷰를 마친 상황이고, 한국 10대 메이저 일간지 중 한 곳에서 곧 해당 인터뷰가 실린 뉴스를 단독 보도할 예정에 있습니다.

해당 신문사는 배우 동하의 학폭과 관련된 어떠한 기사도 보도하지 않은 유일한 언론으로서,"동하의 소속사인 '제이와이드 컴퍼니'와의 연관성이나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기타 외압에서 자유로운 곳일 것"으로 피해자 측에서는 판단하였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동하 학폭 제보 오픈카톡방을 통해 처음 제게 연락을 시도한 A의 카톡 캡처 사진입니다. -배우 동하 학폭 제보방은 현재도 운영중에 있으며, 제보자 분의 신원 보호를 제 1원칙으로 합니다.)

소속사로부터 고소 협박 문자를 수신받은 A는 학창 시절 김형규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한 사실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 동하의 학폭이슈가 불거진 후, 피해자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이유를, 그는 재회한 저에게 다음과 같이 얘기해 주었습니다.

"또다시 침묵할 수 없었다"

어린 시절, A는 방관자였습니다.

13년 전 그때, 그곳에서 벌어진 김형규의 끔찍했던 폭력에 감히 멈추라는 말을 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던, 그 수많은 방관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당시의 그를 비난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습니다. 피해자였던 저도, 다른 피해자들을 향한 김형규의 폭력에 눈을 감고 못 본 체했었으니까요.

어른이 된 A는 의로운 사람이 되었습니다.

실재하는 피해자들을 '허위'와 '거짓'으로 치부하고 기만한 배우 동하의 거짓말. 그 거짓말이 또 다른 폭력으로서 피해자들에게 줄 상처를 묵과할 수 없었던 A는 친구들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아니 해야만 한다고 생각한 일을 신념에 따라 행했을 뿐입니다.

A가 우리 피해자들을 위해 헌신해 준 것의 대가가 고작 소속사의 허위주장에 기반한 피고소(被告訴)라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음에, 우리 피해자들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A의 무고(無辜)함을 밝힐 것입니다.

제이와이드컴퍼니에게 고합니다.

귀사가 정보통신망법 제 70조 (명예훼손) 및 형법 제 311조 (모욕죄)로 고소 예정인 A는 귀사가 특정하였다고 주장하는, "디시인사이드 '오!삼광빌라!갤러리"게시판에 '[일반] 념글 김형규(동하) 학폭 글 쓴 본인인데 졸업앨범 인증' 이라는 제목의 게시글 작성자가 아님을 밝힙니다. 해당 글의 작성자가 A가 아니라는 명백한 직·간접증거를 갖고 있습니다. A에 대한 고소를 즉각 취하하십시오.

제이와이드컴퍼니에게 경고합니다.

귀사는 소속 배우인 동하(본명 김형규)의 커리어와 명예, 그리고 회사의 이익을 위하여 배우 동하가 학폭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의 성명을 냈습니다.

배우 동하가 언론을 통해 본인의 학폭 가해 사실을 '공식적'으로 부인한 것에 대해 저를 비롯한 많은 피해자 및 관계자들이 분개하고 있음을 귀사는 인지하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만일 귀사와 배우 동하가 며칠 내로 보도 예정인 피해자 인터뷰 기사가 공개된 후에도 진심 어린 사죄 대신, 지금과 같은 파렴치하고 후안무치한 작태로 피해자들과 대중들을 기만한다면, 제가 갖고 있는 배우 동하의 학창 시절 학폭에 관련된 모든 제보 자료와 함께, 이번 학폭 고발 글이 이슈화된 이후, 김형규 씨가 '비공식적'으로 행한 모든 일에 대해 제보자들과 피해자들의 신원보호를 전제로 하여 폭로할 것임을 경고드리는 바입니다. 다음은 동하 소속사 입장 전문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글쓴이가 첨부한 내용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쓴이를 상대로 민형사상 절차를 밟아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통해 자료를 수집해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