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빈 학폭 의혹 벗었다
최초 폭로자 글 삭제
"사실과 다름 인정"
배우 최예빈/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최예빈/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최예빈이 학교 폭력(학폭) 가해 의혹을 벗었다. 피해를 주장한 당사자가 사실과 다름을 인정하면서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4일 텐아시아에 "최예빈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글을 쓴 A씨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고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따로 고소를 하는 등 법적 대응을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최예빈에게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최예빈이 자신을 따돌리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친한 친구들까지 소개해줬는데, 내 제일 친했던 친구랑 합심해서 날 왕따시켰다"며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3때 나에게 문자로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펜트하우스' 속 최예빈/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속 최예빈/ 사진=SBS 제공
이에 대해 소속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본인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할 수 없다 판단해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최예빈의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들이 "최예빈은 학폭이라는 단어와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순수한 친구였다"고 증언했다.

최예빈은 현재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의 딸 하은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