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주, TV조선 '마이웨이' 출연
건강 악화로 재활 치료 중
"한 시간 만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의 충격적인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8일 방영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다음 주 방송에 출연을 앞둔 이봉주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상 속 이봉주는 건강 악화로 인해 휠체어를 타고 있는가 하면, 허리를 굽힌 상태로 지팡이를 짚고 있는 등 재활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그는 "작년 1월부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 없다. 원인을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면서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걱정은 없다"고 토로했다. 이봉주는 "한 시간 만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앞서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도중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지난 2월 전 야구선수 양준혁의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된 바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