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김정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김정현이 숨겨뒀던 퇴폐미를 드러냈다.

남성 패션 매거진 에스콰이어는 김정현의 남성적이면서도 섬세한 매력을 담은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김정현은 몽환적인 분위기 속 세련미는 물론 남성성을 부각시킨 퇴폐미까지 보여주며 시선을 강탈했다.

화보 속 김정현은 절제된 디자인의 심플한 수트로 남자의 향기를 가득 담은 다크 섹시한 모습을 드러냈다. 동시에 화려한 패턴의 실크 셔츠와 촉촉한 눈빛으로 나른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패셔니스타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tvN '철인왕후'에서 철종의 양면적인 감정을 세심하게 표현해내며 하드캐리 열연을 펼쳤던 김정현은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누군가에게 시간이 흘러 또 꺼내 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 또 철인왕후를 보면서 '울고 웃고 했었지'하는 위안의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전했다.
"좋은 배우 아냐"…김정현, 다크 섹시 퇴폐美 [화보]
김정현 화보./ 사진제공=에스콰이어
김정현 화보./ 사진제공=에스콰이어
김정현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때 보여준 코믹 연기에 호평이 많았다는 질문에 "상황 속 인물들의 진심과 절박함을 제대로 담아냈을 때 즐겁게 봐주시더라. 명확하고 정확한 연기가 상대에게 웃기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 장르를 구분해서 연기하고 싶지는 않다. 인물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며 연기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또한 김정현은 "좋은 배우라고 칭해주는 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며 "제 연기에서 뭔가를 발견해 주셨기 때문인 것 같다. 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감정, 메시지를 시청자들의 마음에 닿게 하려고 계속 노력하는 단계인 것 같고, 시간이 지나도 스스로는 좋은 배우로 지칭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정현은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1년 뒤, 2년 뒤에도 가장 중요한 시기일 것이다. 지금 할 수 있는 이 순간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늘 이 순간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그때도 지금처럼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현의 인터뷰와 화보는 에스콰이어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