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반박→강경 대응
"멤버와 깊이 있는 면담…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
이달의 소녀 츄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이달의 소녀 츄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그룹 이달의 소녀 츄 측이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거듭 반박, 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예고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했다"며 "온라인 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면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츄와 중학교 동창생이라는 네티즌이 등장, 츄로부터 폭언 및 따돌림 등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한 차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다음은 이달의 소녀 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금일(23일)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당사의 추가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습니다.

아울러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 및 무분별한 게시글의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