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개인 SNS없다"
사칭 사례 제보 이어져
지속적 모니터링
배우 현빈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현빈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현빈의 소속사 측이 사칭 계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VAST엔터테인먼트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최근 회사로 소속 배우 및 당사를 사칭하는 사례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당사는 아래에 언급된 공식 계정 외에 별도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소속 배우인 현빈 씨는 개인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운영하고 있지 않다"라고 전했다.

또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사오니 팬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 인지하시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VAST엔터테인먼트에는 현빈, 이연희, 스테파니리, 이재욱, 김윤지 등이 속해있다.

전문

안녕하세요. VAST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회사로 소속 배우 및 당사를 사칭하는 사례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사는 아래에 언급된 공식 계정 외에 별도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소속 배우인 현빈 씨는 개인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등)를 운영하고 있지 않습니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사오니 팬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 인지하시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리겠습니다. 당사 역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피해를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VAST엔터테인먼트와 소속 배우들을 향한 따뜻한 관심과 애정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