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결혼식 불참 이해가지만 마음 허전해"
"웨딩홀 계약건으로 스트레스"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코로나19 상황에 올리는 결혼식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조민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결혼식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기까지 걸어온 시간이 벌써 추억이 됐을만큼 시간이 정말 빨리 흘렀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코로나 시대에 뱃속에 아이가 있는 상태로 식 준비를 해오면서 몸도 힘들고 마음 고생도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하루에도 열 명 가까이 자가격리, 스케줄, 개인 일정 등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는 연락이 올 때마다 이해를 하면서도 마음이 허전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조민아는 "정부 방침으로 예식장 홀 인원이 99명 제한인데도 결혼식장의 입장은 연회장을 나눠줄테니 몇 백 인원의 식대를 보증인원이라는 이름으로 의무적으로 내라고 한다"며 "이 시대에 식을 올리고 있는 대부분의 신랑, 신부님들이 마음앓이 하고있는 문제"라고 호소했다. 이어 "코로나 거리두기 제한으로 인해 오지 않는 분들의 식대를 무조건 지불 해야하는 게 이해가 안 됐다"고 전했다. 또한 "저와 같은 일을 겪어서 마음 고생 중이지만 어쩔 수 없이 식을 올린다는 예신분들의 웨딩카페 사례들을 보며 함께 마음 아파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조민아는 "첫 번째 계약했던 웨딩홀은 망했고, 두 번째 계약한 식장은 너무 믿었던 탓에 더 놀라서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로 인해 조산기가 생겨 병원 신세도 지고 신랑한테 처음 선물받은 커플링까지 잃어버려서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잃어버린 반지는 다시 만날 수 없는 게 현실이고, 예식장 측으로 인해 평생 갈 좋은 인연들을 만난 것으로 위안 삼아보려 한다"며 "어차피 할 결혼식이니 정말 큰 액땜한다 생각하고 앞으로는 행복만 하겠다"고 기운을 냈다. 또한 "결혼을 앞둔 모든 신랑, 신부님들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마음 다해 응원한다"며 "우리의 마음 고생이 분명 더 밝고 아름다운 앞날을 가져다줄거라 믿고, 우리 이제 꽃길만 걷자"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조민아는 비즈장식이 가득한 드레스를 입고 미소 짓고 있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의 설렘이 느껴진다.

조민아는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조민아는 현재 임신 중이며, 오는 20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