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알리와 故 박지선 추억 "너 없이 네 얘기 나누고 조금 웃었다"


사진=이윤지 인스타그램
사진=이윤지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지가 가수 알리와 함께 고(故) 박지선을 추억했다.

이윤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의를 20초 만에 갖춰주는 그녀는 누굴까. 너 없이 우리가 만나 너의 얘기를 한참 나누고 조금 웃었다"고 글을 썼다. 이어 "커피향도 좋고 달콤한 쿠키도, 소리 없이 내리는 눈도 다 좋았다. 하원요정이 되어 급히 일어났지만. 그렇게 아무렇지 않은 오늘이 좋다. 알리야 일 잘하고 와"라고 덧붙였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이윤지와 알리는 아늑한 분위기의 카페에 창가자리에 나란히 앉아 커피와 쿠키를 즐기고 있다.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싱긋 미소 지어보인다.

네티즌들은 "그녀 또한 두 분을 행복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입가에 미소를 짓고 있을 거에요", "같이 그리워할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소중한 오늘이길 바라요", "세 분이 함께 나왔던 동상이몽이 기억나네요" 등 댓글을 남겨 응원했다.

이윤지와 알리는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박지선의 절친한 친구다. 알리와 박지선은 '동상이몽2'에서 당시 둘째를 임신 중이던 이윤지를 위해 이윤지 남편이 준비한 베이비샤워에 함께하는 모습도 공개한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