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원·임서원·김지율·황승아, 린브랜딩과 전속계약
'미스트롯2' 트롯 신동 4인방
리브랜딩 측 "전폭적인 지원할 것"
'미스트롯2' 이소원, 임서원, 김지율, 황승아./사진제공=TV조선
'미스트롯2' 이소원, 임서원, 김지율, 황승아./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미스트롯2' 이소원, 임서원, 김지율, 황승아가 린브랜딩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린브랜딩은 5일 "'미스트롯2'에서 초등부로 참가해 수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소원, 임서원, 김지율, 황승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어린 나이임에도 음악적으로 뛰어난 재능을 가진 트롯신동들이 앞으로 학업과 음악모두 병행하며 건강하고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초등부 맏언니' 이소원은 첫 무대에서 윤복희의 '여러분'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미스트롯2' 공식 공주님으로 사랑받은 임서원은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전 연령층에 사랑을 받았다. '리틀 송가인' 김지율과 '최연소 트롯소녀' 황승아는 각각 '한 많은 대동강'과 '단장의 미아리고개'로 첫 무대 올 하트를 받으며 본선에 진출해 큰 화제를 낳은 바 있다.

특히 임서원은 '미스트롯2' 첫 경연 곡 '오라버니'에 이어 데스매치곡 '너는 내남자'를 성인 못지 않게 완벽하게 소화했으며, 첫 회부터 걸그룹 같은 비주얼과 완벽한 춤 실력, 그리고 강한 퍼포먼스에도 흔들리지 않는 노래실력으로 스타성을 입증했다.

국악소녀 이소원은 심장을 울리는 따뜻한 무대로 마스터 장영란으로부터 "마음이 치유되는 느낌이다. 첫 번째 팬으로 응원한다"고 박수를 보냈고, MC김성주 또한 "위로를 받은 한 사람"이라면서 "어떤 결과가 있더라도 계속해서 노래로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해 달라"는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김지율은 진지하면서도 진심을 담은 보이스와 노래로 마스터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10대로 당시 김준수 마스터로부터 "꺾기(비브라토)에서 피치가 정확하다"는 칭찬을 받았다. 황승아는 진성 마스터로부터 "트롯계의 보배"라는 극찬을 받으며 어린 나이에도 실력을 검증 받으며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한편, 린브랜딩은 김빈우, 서현진, 이은율, 반소영 등 방송인 및 배우를 비롯해 다수의 인플루언서가 소속되어 있는 토탈 매니지먼트사로, 최근 '미스트롯2'를 통해 탄생할 진선미를 비롯하여 입상자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으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거듭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