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건강 적식호
"성대 주위 근육 부었다"
"나이 먹었는데 젊을 때처럼 굴려"
방송인 홍석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건강 이상을 호소했다.

홍석천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외촬영을 하는데 너무 열심히 했나보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소리 지르고 뛰고 찬바람을 너무 많이 맞았다"며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질 않는다"고 토로했다.

그는 "방송하는 사람이 참 낭패"라며 "병원에 갔더니 성대 주위 근육이 부었단다. 무조건 쉬고 잘먹어야 된대서 어젯밤은 그리했다"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빨리 나아야겠다"며 "나이는 먹었는데 내가 그걸 못 느끼고 젊었을 때처럼 굴리고있다. 무리"라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홍석천은 마스크를 낀 채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핼쑥해진 얼굴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를 본 누리꾼들도 "아프지 마세요", "어서 쾌차하길", "몸 잘 챙기시길 바란다" 등 응원과 위로를 보내고 있다.

홍석천은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직접 운영하던 이태원 식당을 폐업했다.
다음은 홍석천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야외촬영을 하는데. 넘 열심히햇나보다. 소리지르고 뛰고. 찬바람을 너무 많이 맞았다.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질않는다. 방송하는 사람이 참 낭패다. 병원에 갔더니 성대주위근육이 부었단다. 무조건 쉬고 잘먹어야된대서 어젯밤은 그리했다. 빨리 나아야겟다. 나이는 먹었는데 내가 그걸 못느끼고 젊었을때처럼 굴리고있다. 무리다. 관리잘해야지 운동도 시작하고 금연도하고. 이제 몸과 건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