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카페 폐업 "마음 쓰라렸다"
이종석, 신사동서 운영하던 카페 건물 내놔
'이태원 전설' 홍석천도 폐업
강재준-이은형 부부 "폐업할 때 오열"
[TEN 이슈] 오정연, 코로나19로 결국 카페 폐업…홍석천·이종석·강원래도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을 비롯해 홍석천, 강원래, 배우 이종석, 코미디언 강재준-이은형 부부 등 자영업을 하는 연예인들도 코로나19의 여파를 피하진 못했다. 줄줄이 폐업을 하게 된 것이다.

오정연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운영해온 카페 체리블리의 폐업소식을 전한다. 코로나로 닥친 어려움을 감수하며 애정으로 버텨오다 임대 재계약 시점에 닥친 예상치못한 변수가 변곡점이 되어 폐업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작은 집기 하나도 발품 팔아 들여놓으며 한 땀 한 땀 채워나갔던 지난 날들이 떠올라 요며칠 마음이 많이 쓰라렸다"면서 "하지만 21개월간 함께 하며 깊이 정든 직원들과 서로서로 아쉬움을 달래니 위안이 되더라"고 전했다. 또한 "그동안 저희 가게를 찾아주시고, 좋아해주셨던 우리 손님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체리블리라는 공간은 이제 존재하지 않지만, 그안에서 생긴 수많은 인연과 이야기들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이다. 부디 안녕히"라고 했다. 그러면서 "집기 정리 할 땐 애써 웃어봤지만 간판 내릴 땐 눈물이 왈칵 쏟아져. 언젠가 간판을 쓸 날이 다시올까. 보관하련다. 정말 사랑했다"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드라마 '며느라기'에 자신의 카페가 나왔던 장면을 게시하며 추억을 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내 눈엔 세젤예. 카페 전화로 직접 홀 대여 문의주셨던 드라마 '며느라기' 제작진. 소중한 공간이 선명히 기억될 수 있게 다양한 각도로 화면에 담아주셔서 새삼 감사하다"며 드라마 캡처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오정연은 프리랜서 선언 후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던 중 카페 아르바이트를 했고, 이후 2019년 5월 서울 마포구에 직접 카페를 열었다. 지난 1월에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마포구 서강대 근처에 직원 10인 규모, 보증금 3000에 월세 200 정도의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타격 크다. 진지하게 존폐를 고민하고 있다"고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카페 휴업과 운영 재개를 반복하던 오정연은 결국 폐업을 결정하게 됐다.
[TEN 이슈] 오정연, 코로나19로 결국 카페 폐업…홍석천·이종석·강원래도
앞서 이종석, 홍석천, 강원래, 강재준-이은형 부부도 폐업 소식을 전했다.

이종석은 신사동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와 레스토랑이 있는 건물을 지난해 팔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TEN 이슈] 오정연, 코로나19로 결국 카페 폐업…홍석천·이종석·강원래도
이태원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기 전부터 이태원 일대에서 요식업 장사를 하던 홍석천도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매출이 급감으로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고 이태원에서 운영했던 7개 식당을 모두 정리했다. 홍석천은 이태원의 마지막 가게 폐업을 앞두고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보낼 도시락을 만드는 모습을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강원래 역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주점을 지난해 11월 매물로 내놨다. 최근 강원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간담회에서 정부의 방역 대책을 두고 "K팝은 세계 최고인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인 것 같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발언의 정도가 지나쳤다는 비판을 받게 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리기도 했다.
강재준-이은형 부부 /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강재준-이은형 부부 /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강재준-이은형 부부는 지난해 5월 서울 연남동에서 운영하던 가게의 문을 닫았다. 부부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소상공인의 고충에 공감하기도 했다. 강재준은 "코로나로 인해 5월에 폐업했다. 아내와 둘이 붙잡고 엉엉 울었다. 아내는 실신하다시피 오열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내 자식 같은 가게였다. 인테리어 하는 데는 몇 주가 걸리는데, 폐업하는 데는 1시간도 안 걸리더라"며 "다 때려부수는데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은형도 "평생 흘려야 할 눈물을 그날 다 흘린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