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소원, SNS 통해 근황 공개
독일 군복 입은 마네킹과 '찰칵'
해외 누리꾼 "공식 사과 요구"
/사진=소원 인스타그램
/사진=소원 인스타그램


그룹 여자친구의 소원이 때아닌 논란으로 해외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소원은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소원은 독일 군복을 입은 마네킹과 포옹을 하는가 하면, 얼굴을 만지며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진=소원 인스타그램
/사진=소원 인스타그램
이후 해외 누리꾼들은 마네킹이 나치 군복을 입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분노했다. 일각에서는 홀로코스트를 언급하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홀로코스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가 유대인 등 민간인을 대학살한 사건을 일컫는다.

이에 소원은 논란을 인식한 듯 게시물을 삭제했다. 현재 SNS를 통해 소원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