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 제기
SNS 통해 해명 요청 댓글 폭주
배우 박은석. /텐아시아DB
배우 박은석. /텐아시아DB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밝힌 A씨의 폭로글이 확산되고 있다. 그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나왔던 예대 시절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고 나온다"며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박은석은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한다는 이유로 비글을 작은 강아지로 바꿨다. A씨는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진짜 싫다"고 밝혔다.

박은석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펜트하우스', '1인 가구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해당 인물을 박은석으로 추정했다. 박은석이 최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3개월 된 골든 리트리버와 스핑크스 고양이 2마리를 공개했기 때문인 것.

현재 박은석의 SNS 계정에는 "커뮤니티에 로건리 예전에 키우던 고양이 강아지 파양 논란 올라왔어요. 해명해주세요", "그전에 키우던 반려동물 다 어디 갔나요? 걔네 수명이 그리 짧은 애들도 아니고요 없다는 게 말이 안 됩니다", "전에 키우던 애들은 어디 갔어요?", "아니죠? 해명 부탁드립니다!", "오빠 반려견 파양 논란 해명해주세요" 등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박은석이 이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